Seeing the teaser to Cruel Picture, I was surprised on how different it was to anything I’d seen before. I thought yaya‘s solo album was dense and emotional. It’s probably one of the most unique albums I’ve ever heard.

I asked her management through Twitter if she’d be interested in answering some questions about the album and I was told she would be willing. I didn’t expect her answers to be so complex and she even warned me “that Korean answers are little bit difficult for translation to English.” But thanks to Claire, the translations are complete.

yaya photo

Can you introduce yourself?

안녕하세요, 저는 싱어송라이터이자, 프로듀서, 일러스트레이터, 그래픽디자이너 야야(夜夜, yaya)라고합니다.
‘야야’라는 이름은 신비롭고 어두운 밤 ‘야(夜)’, 화려하고 찬란한 밤 ‘야(夜)’ 라는 밤이 가진 양면적인 매력을 표현한 이름이며, 사전적의미로는 ‘매일 밤’이라는 뜻도 가지고 있습니다.

Hello! My name is yaya and I’m a singer songwriter, producer, illustrator, and graphic designer.
The name comes from mysterious and yet dark ‘야(夜), and glorious and glamorous 야(夜)’, which attempts to express double-sided charm. It also has meaning of every night in a dictionary meaning.

Can you describe your music to people who don’t know?

밤의 이중성’을 뜻하는 나의 이름과도 같은 음악이다. 이를테면 어둡고 슬픈듯하지만 화려하고 왠지 춤을 추고 싶게 만드는 그런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또 한 가지 장르로 정의 할 수 없는 사이키델릭과 월드뮤직, 클래식, 아방가르드, 재즈, 록, 트립합(trip-hop)등 다양한 장르를 크로스오버 한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My music is like duality of a night, like my name suggest. For example, it’s dark and sad but also so glamorous that it makes you dance. A music that you cannot simply assign a genre — something in between psychedelic, world music, classic, avant-garde, jazz, rock, trip-hop — music that crosses over many different genres.

Cruel Picture is a very complex album, how long did it take to write and record the album?

이 앨범을 위해 새로 쓴 곡들도 있지만 사실 곡을 쓰는 일은 이미 학창시절부터 꾸준히 해두었다. 기간으로 따지기에는 조금 애매하다. 이미 1집 앨범을 준비하기 전부터 준비해뒀던 곡들도 있고 나에게 앨범 작업이란, 작곡을 하고 가사를 쓰고 편곡을 하는 것 외에 영화를 보고 책을 읽는 등의 새로운 하루하루의 경험들이 모두 반영되어야 하는 작업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리고 곡이 너무 많아서 이 앨범의 트랙을 정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편곡을 하고 악보를 만들고 프로그래밍을 하는 데도 시간이 제법 오래 걸렸지만, 원래 성격이 준비와 계획을 꼼꼼하게 하는 편이라 악보와 데모를 잘 준비해둬서 녹음을 비롯한 이 후의 작업들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이번 앨범 작업은 1집 앨범에서 겪었던 시행착오들 덕분에 조금 더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There is some music I recently wrote for this album, but most of songs were written since I was a student. So it can be a bit ambiguous to really measure the time. There are songs that I wrote even before I compiled them into the first album and since “working on an album” doesn’t only involve composing and writing lyrics but also watching movies, reading books, and really pondering about my everyday life and experiences.

There were a lot of songs so it took me awhile to decide the tracks for this album. Of course, it takes a long time to edit, program, but since I tend to be really detailed, the sheets and demo were already well prepared so it didn’t take too much time to record or any work involving around that. So compared to the 1st album and with the lessons that I’ve learned during my 1st album, the preparation for this album was much smoother.

From your Twitter profile, it looks like you have a lot of different musical tastes. Did you try to include all of them in the album?

1집 앨범은 월드뮤직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를 크로스오버 한 반면, 이번 앨범은 Trip-hop과 Rock적인 요소를 더 내세워서 클래식과 재즈, 월드뮤직 등 좋아하는 모든 장르를 크로스오버 시켜보았다.

While the 1st album was based on World music and added different genres around it, this album has more foundation in trip-hop and rock and added elements of class, jazz, world music, and other genres that I like.

Do you have a favorite song on the album?

물론 모든 음악이 좋다. 식상한 대답일지 모르겠지만 부모에게 당신의 자식들 중 누구를 가장 사랑하느냐고 묻는 것과 같은 질문이다. 그렇지만 1, 2집을 모두 통틀어서 가장 좋아하는 곡이라기보다 조금 특별한 곡이 있는데 바로 1집 앨범에 있는 “거미의 숲”이라는 곡이다.

I am pretty satisfied with every single song. This may be a cliche answer but it’s almost like asking a child, “do you like mom better or dad better?” However, I do have a special song to my heart (rather than favorite song), which is “Spider’s Forest” on my 1st album.

The majority of Cruel Picture is sung in English, was there a specific reason for recording vocals this way?

목소리도 하나의 악기이다. 어쩌면 이 질문은 기타리스트에게 ‘왜 이 음악을 어쿠스틱 기타로 연주 했는가?, 왜 일렉 기타로 연주 했는가?’ 라고 묻는 것과 비슷한 경우일지도 모르겠다. 우선 이 음악의 멜로디에 한국어보다는 영어가 더 잘 어울려서 영어로 노래했고, 또 영어는 세계 공용어이기 때문에 좀 더 많은 나라사람들과 가까워지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었다.

I think that vocal is also an instrument. In a way this question can be similar to asking a guitarist, “Why did you play the song with an acoustic guitar? And why this one with electric?” In all, I thought Cruel Picture has a melody that is better suited in English and also since English is widely spoken in the world, I wanted to be closer to my audience.

What influences your music? Is it different forms of media like film and music?

나는 영화와 책을 좋아한다. 그것들을 보면서 여러 가지 상상을 하고 자극을 받는 편이다. 또 지워지지 않는 어린 시절로 부터의 상처나 여러 경험들을 음악으로써 털어내고 있다. 영화 <광대를 위한 슬픈 발라드>에 “만약 내가 광대가 되지 않았으면 살인자가 되었을 것이다”라고 답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조금 우습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나 역시도 “음악을 하지 않았다면 살인마가 되었을 것이다” 어딘가에서 영감을 얻어낸다기보다는 음악은 내 본능이라고 할 수 있다. 내 안에 들어있는 분노와 고독감을 음악으로써 표출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I like movies and books. Through them, I get inspired and imaginations. Also I write through some scarred memories or other experiences from childhood. In a movie called “The Last Circus,” there is a line “If I didn’t become a clown, I would be a murderer.” This may sound funny but I’d also say “If I wasn’t a musician, I would be a murderer.” Music is like instinct for me, rather than inspiration — expressing my angst and solitude through music.

How does it feel to return as a solo artist?

앨범이 나올 때 쯤 사실 어느 순간 왠지 모를 불안감에 떨었다. 그룹으로 1집 활동을 할 때에도 사실 전곡의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 아트워크를 했기 때문에 지금과 크게 다를 것은 없어 솔로 ‘야야’라는 부담감 때문은 아니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공백 기간 동안 겪어야했던 논란이나 상처를 딛고 내놓는 앨범이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그렇지만 여전히 묵묵히 나를 믿어주고 내 음악을 연주해주고 있는 든든한 나의 친구들인, 밴드 세션 연주자들과 언제나 나를 기다려주고 믿어주고 사랑해주는 나의 팬들, 이번 앨범부터 함께하게 된 새로운 소속사가 지켜주고 있기 때문에 많은 힘을 얻고 있다.

I was weirdly nervous near the release of my album. It wasn’t particularly from the burden of becoming a solo artist “yaya” since I was involved in composing, writing lyrics, arranging, producing and artwork.

I think it was mostly from some controversy and from that scars that followed by it during my hiatus. However, I get strength from my trusting friends like band, session players, and my beloved fans, also my new agency.

As an artist in both music and film, do you see a connection between the two with your album?

영상은 제대로 배워본 적이 없고 사실 뮤직비디오도 이번 기회에 처음으로 혼자 만들어보았다. 영상보다는 원래 미술을 했는데 한 가지 분야가 또 다른 한 분야에 영향을 끼친다기보다 나에게는 이 모든 예술 분야들이 하나로 뭉쳐져서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번 앨범은 그냥 귀로만 듣기보다 앨범 자켓을 비롯한, 70페이지로 이루어진 사진들과 나의 짧은 에세이들로 구성된 부클릿을 통해 눈과 귀와 마음까지 모두 채워주길 권장한다. 그래야 비로써 이 앨범 ‘잔혹영화’에 대한 “감상의 완성”이 이루어 질 것이다.

I actually never got professionally trained for film, but the music video was made by myself. I am more of a fine art person than film, but I see them as a whole universe rather than separate.

In that same token, for this album — rather than focusing auditory element — I also focused other details like 70-page album jacket which has photos, short essays where one can have visuals, auditory, and sentiment. That is how I aim to perfect overall sentiment for Cruel Picture.

How as the reception been with Cruel Picture?

여전히 어렵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있지만 현재까지의 반응은 대부분 긍정적인 것 같다. 특히 주로 음악 마니아나 예술적 감각이 있는 분들이 환영해 주고 있는 것 같다.
‘공포영화’의 O.S.T같다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앨범 제목이 ‘잔혹영화’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지만, 앨범아트와 내용들을 조금만 더 살펴본다면 내가 말하는 ‘잔혹’이란 사전적인 ‘잔혹’의 의미가 아님을 알게 될 것이다.
그리고 사실 나는 이번 앨범에 대한 굉장한 자부심을 느낀다. 나는 매우 만족하는 편이다. 평가가 어떻게 되든 간에 그냥 열심히 활동 해 나갈 예정이다.
그러다 보면 어딘가에 있을 내 음악에 함께 공감하게 될 사람들에게 닿을 것이라 믿는다.
앤디워홀이 한 말 중에 “일단 유명해져라. 그러면 네가 똥을 싸도 인간들은 너에게 박수를 칠거다”라는 말이 있다. 만약 내가 조수미정도로 유명한 여자였다면 이번 앨범은 올해 최고의 명작으로 꼽혔을 거다.

There are some who say it’s hard to understand, but mostly it’s been positive. Especially, it’s been getting a welcoming reception from music maniacs and artistic souls.

Some think that Cruel Picture feels like a soundtrack for a movie, but it’s probably because of the title of the album. If you look closely to my album art, you can feel that the Cruel Picture isn’t so cruel.

I also feel very proud of this album and I’m satisfied with it so whatever critics may say, I’m going to power through it and that ultimately will touch people to emphasize with the album.

Andy Warhol once said “Become famous. People will applaud you even if you shit.” If I were the world famous soprano Jo Sumi, my album would’ve been nominated as album of the year.

Cruel Picture features Shin Yoon Cheol on 2 songs, how did this collaboration happen?

나는 처음 그 곡들을 만들 때, 사실 신윤철의 기타톤을 상상하며 만들었다. 분명 현대적인 요소로 만들어낸 곡들이지만 여기에 빈티지한 기타사운드가 가미되면 훨씬 더 유니크 해질 거라 생각했고, 그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빈티지한 사운드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을 생각해보니 ‘신윤철’이 떠올랐다.
한국에서 일반적으로 3대 기타리스트로 알려져 있는 기타리스트들이 있는데 나를 비롯한 우리 수많은 젊은 뮤지션들은 대한민국 최고의 기타리스트로 ‘신윤철’을 꼽고 있다.
그만큼 나에겐 굉장히 대단한 사람으로 여겨지는데, 나는 아직 신예 뮤지션이라 연주를 부탁하기를 어렵게 생각했지만 그는 흔쾌히 허락했고 굉장히 호의적이었다.
그리고 그의 기타연주를 처음 실제로 경험했는데 정말 대단했다. Truth라는 곡의 기타 솔로가 총 64마디인데 단 한 번의 실수도 없이 굉장히 편안하게 1take로 녹음을 했다. 그 때 나는 이 사람은 정말 ‘기타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다.

When I first composed the two songs, I could hear Shin Yoon-Cheol’s guitar in my head. While the two songs have modern elements, but I thought a vintage guitar sound would make them unique and Shin Yoon-Cheol can express that vintage sound like no other.

There are this so-to-speak top 3 guitarists in Korea and a lot of young musicians, including myself, think that Shin Yoon-Cheol is definitely one of the top three.

As such, he was that amazing to me and I was expecting him to decline since I’m still new in the scene, but he agreed and was positive about the request.

When I first heard him play the guitar right next to me, I was just in awe. The song called “Truth” has a guitar solo with 64 measure and he played it without a mistake, very comfortably in one take. And I thought, he was truly born for the guitar.

Are there any other musicians you want to work with?

이건 그냥 희망사항이니 적어보는데 Matthew Herbert! NIN (Nine Inch Nails)! Yann Tiersen! 사실 함께 작업이 아닌 그냥 실제로 만나 볼 수만 있어도 좋겠다.
그리고 희망이 있다면 신윤철과 “밴드”를 해보고 싶다.
또 뮤지션과의 음악 작업도 좋지만 영화감독들과의 전혀 새로운 작업들도 시도해보고 싶다.

Since this is like a wish list, I’d say I wish to play with Matthew Herbert! NIN (Nine Inch Nails)! Yann Tiersen! I also really want to meet them too.
And, I’d like to be in a band with Shin Yoon-Cheol.

Also, I think it’d be cool to collaborate with movie directors on some projects.

Anything to say to readers?

인터뷰 읽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리며, 이번 앨범 ‘잔혹영화’도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또 9월 29일 저녁6시 홍대 놀이터 근처에 있는 VELOSO라는 곳에서 단독공연을 합니다. 이번 단독공연에는 록기타와 재즈피아노는 물론 스트링 콰르텟까지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진 여러 악기들의 앙상블과 앨범의 곡들은 물론, 저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편곡한 영화음악 등을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홍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말 그대로 ‘대공연’이 될 것 같습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꼭 보러 와주세요!

Thank you for reading this interview!
I hope that you enjoy Cruel Picture and interested in my music.

I’ll be playing at Veloso in Hongdae on Sept 29th at 6PM. This will be my solo show and there will be ensembles with many different instruments like rock guitar, jazz piano, string quartet and many others. You can also enjoy some movie soundtracks that I arranged with my own colors. It’d be a “grand” show that doesn’t happen too often at Hongdae so I hope you can come!!

yaya on Twitter.
yaya on Facebook.
yaya site.
yaya on bandcamp.
yaya on iTunes.

yaya veloso


Cruel Picture is one of my favorites for 2013. The arrangement of the album is very different from what I normally listen to and the emotion that flows through each of the songs is amazing. It’s an album that I’ll be listening to for a long time.

Korean Indie Editor-At-Large The person in the background watching over everyt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