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e known of the members of TENGGER under their different names. Whether it was itta, Marqido, itta X Marqido, or 10 the music was always interesting and different from the normal music I listened to daily.

The strength of TENGGER is the difference it has to the other groups that the pair have performed in. It’s a little difficult to jump into their music, so I asked for TENGGER to introduce themselves.

tengger_live

You’ve performed solo as itta, in a duo as itta X marqido, and now as TENGGER. Why did TENGGER start a new project under a new name? Is there a specific difference between each project?

itta and Marqido are also performing solo nowadays.

we did the world tour as 10, but Marqido released his Democritus album series, and itta also released several albums intermittently.

10 is a duo under the name that itta and Marqido started on October 10th, 2005 by online instant messenger when itta was in Seoul and Marqido was in Tokyo. We finished performing as 10 in 2012.
we are doing film and recorded music archives of 10 nowadays.
we think it’s too late now, but it’s what we have to do, so completing it is hard.

10 was a collaboration of itta and marqido. the name 10: 1 from itta’s Korean meaning existence and 0 from Marqido’s maru (circle and cycle in Japanese). people called our music experimental. we didn’t want to be called experimental by ourselves, but we have performed improvisations that we do not know what the result will be as the words from John Cage, so as the meaning, yes. experimental.

we have been concerned about wit of experimental music or organic connection with pop music. basically 10 reproduced momentary ideas of two people, so the music style departed from the standard pattern, but we think 10 had its own musical color.
spending time each other with making music, doing the live acts together, we blended with each other. and at some point went through a big bang. we needed to be arranged.

at that time, a baby RAAI came to us, and we had to perform the live act slowly. we thought about the ambient, environment deeply. the name TENGGER came out as the result, meaning of 10’s arrangement and expansion.

finally we start TENGGER in 2013. TENGGER’s motto is ‘back to the basic.’ TENGGER has the music style, early electronic based music.
so first EP album called Electric Earth Creation was based on minimal, house sounds and new album TENGGER has drone and ambient sounds as sound of base.
the biggest difference with 10 is that TENGGER’s music style is the center of sound.

instruments for the live performance are different also.
Marqido’s laptop and itta’s toy instruments and voice were for 10, and now Marqido’s analogue synthesizer (especially modular synth) and itta’s harmonium (portable organ from India) and voice for TENGGER.

itta와 marqido는 10을 시작한 이후로도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솔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었다. 해외 투어 활동은 10 위주로 진행되었으나, marqido는 Democritus 시리즈를 2년에 한번씩 발표해왔으며, itta는 간헐적으로 게릴라성 앨범을 발표해왔다.
10은 2005년 10월 10일, 서울과 도쿄에서 각각 접속한 온라인 메신저로 결성된 밴드이고, 자의에 의해 2012년에 활동이 끝난 밴드이다.
요즘 아카이브를 하고 있는데, 너무 늦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해야 할 작업이라고 생각해왔고, 정력적으로 하고 있다.

10은 말 그대로 itta와 marqido의 콜라보레이션이었다. itta의 존재를 상징하는 1과, marqido의 maru(원, 윤회를 뜻함)에서 따온 0을 합성하여 10이 되었다. 우리는 10의 음악을 실험 음악이라고 칭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지만, 존 케이지의 말처럼 결과가 예측되지 않는 즉흥 적인 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는 experimental music으로 칭해졌던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실험적인 음악이 가질 수 있는 위트, 혹은 팝적인 음악과의 유기적 연결에 관해 고민하기도 했다.
기본적으로 10은 두 사람의 순간적인 아이디어를 그대로 재현했기 때문에 음악적인 스타일이 정형화 되지는 않았었지만, 10의 색깔은 확연히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함께 시간을 보내며 작업과 활동을 거듭하는 동안 서로 융합되어, 어느 순간 말하자면 빅뱅 같은 것이 있었고, 우리에게는 정리가 필요했다.

그 사이, RAAI 라는 아이가 둘 사이에 생겨났고, 자연적으로 라이브 활동이 느려졌다. 스스로에게 놓인 환경을 더 깊이 생각하게 되었고, 10의 정리와 확장의 의미에서 ‘Tengger’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하여 2013년 시작한 Tengger는 back to the basic 을 모토로, 초기 전자음악에 대한 애정과 이해를 바탕으로 한 음악적인 스타일을 중시하고 있다.
그래서 첫 결과로 나왔던 EP 앨범 Electric Earth Creation 에는 미니멀- 하우스 를 기반으로 한 사운드가 기저에 깔려 있었고,
이번 앨범 TENGGER 에는 드론 – 앰비언트 가 기본으로 깔려있다.
음악적인 스타일이 사운드의 중심을 차지한다는 것이 10과 가장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공연에 쓰는 악기의 변화도 있었다.
10 때는 마르키도의 랩탑과 있다의 보이스, 장난감 악기들이 메인이었다면,
TENGGER에서는 마르키도의 아날로그 신디사이저(특히 모듈라 신디사이저), 그리고 있다의 보이스와 하모니움이 메인이 되었다.

How would you describe your music to someone who has never listened to TENGGER before?

Simply, EPT (Electronic Psychedelic Traveller)’s music. ^-^;
TENGGER means borderless sky beyond description, in Mongolian.
we are interested with the word, ‘borderless.’ because we cannot describe TENGGER’s home base is from Seoul or from Tokyo, and we haven’t had a central homesince we had started as 10.
we were travelers as 10: live touring, artist in residence, and recording in some musician friends’ home in other countries..
as TENGGER, we started the traveler’s life with only our mind for our baby RAAI, but now on we will become real travelers, again.

we think, Traveler has to respond quickly from the moment, and new space. so we express this with improvised music. it’s a very physical matter.
like when the electronic music first came out to this world, all the things : the human body and electronic instruments, the place we play, and the atmosphere of audiences give feedback to each other, and change organically.
we want to make music that is ‘not cold,’ humane electronic.

about psychedelic, the word is changed to a refined genre like shoegaze, but we respect the old texture of psychedelic and meet with the senses of today.

간단히 설명하자면 EPT(Electronic Psychedelic Traveler), 일렉트로닉 사이키델릭 여행자의 음악 정도? ^-^;

TENGGER는 몽골어로 형용할 수 없이, 경계가 없이 큰 하늘을 뜻한다고 한다.
우리는 ‘경계가 없이’라는 구절에 주목했다. 아까 말한 것 처럼 우리는 온라인 메신저로 결성된 밴드이고, ‘from where’ 를 어느 하나로 규정할 수 없다.
10을 계속하는 동안 ‘정착’이라는 단어에 해당할 만한 특정한 주거지가 없었다.
라이브 투어나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 해외의 뮤지션 친구네 집에서 지내며 함께 음악작업을 하는 등의 생활이 음악에 반영되는 연속이었다.
TENGGER로서도 초기에는 baby RAAI를 위해 여행자 생활이 마음으로 시작되었으나, 이제부터 실재하는 여행을 계속할 생각이다.

여행자는 새로운 장소나 순간에 쉽게 반응해야만 한다. 그래서 우리는 즉흥으로 음악을 표현한다.
일렉트로닉 뮤직이 처음 등장했을 때 처럼, 사람의 몸과 기계로서의 악기, 그 장소와 관객의 공기, 이 모든 것들이 유기적으로 반응하며 변화한다.
우리가 만들어내는 음악은 ‘차갑지 않고’ 인간적인 일렉트로닉이기를 원한다.

‘사이키델릭’ 이라는 단어는 최근 들어 ‘슈게이즈’ 같은 세련된 단어로 탈바꿈해 있지만,
우리는 그 오래된 질감을 존중하며, 지금의 감각으로 만나고 있다.

TENGGER has two albums released with your self-titled as the most recent, how long does it take to compose your songs?

The length of this album TENGGER is like 3 or 4 vinyl LP, but the album is one album for us.
we know that in the sense of time, and the music style does not fit today.
but we wanted to show the reflection of sound as it is, ambient. so didn’t cut it out.

about the recording process:
Marqido did sound checks for the choosing texture of one track’s sound, and recorded it as a one take recording without editing. it needs extreme concentration.
and itta added voice layers on it.
we recorded with a computer, but we really were tired of the Hi-Fi, high quality digital sound, and wanted a different sound.
so we used a cassette tape deck for mixing and mastering.
it took about 1 month for the whole process.

we thought about releasing it through vinyl or cassette tapes,
but because of the length, we chose CD.
and this concept is not fit for mass production, so made limited edition CDR.
(in fact, we knew from the beginning that we are far from mass production ^-^; )

이번 앨범 ‘TENGGER’는, 길이로 치면 서너 장의 바이널 LP 앨범이 될 수 있지만,
우리에게 있어 이 앨범은 하나의 앨범이다.
현대에는 맞지 않는 시간의 감각이나 음악 스타일이라고 생각한다.
사운드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앰비언트로서의 사운드를)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에 일부러 녹음 당시의 길이를 자르지 않은 채로 그대로 담아 내었다.

녹음에서 제작 완료까지의 과정에 대해 이야기 하자면,
마르키도상이 먼저 아날로그 신디사이저를 가지고 사운드의 질감을 정하는 리허설을 한 후, 에디팅 없이 극도의 집중을 통해 원테이크로 연주했고,
있다가 그 위에 보이스 레이어를 만들었다.
녹음은 컴퓨터로 처음에 진행되었다.
하지만 우리는 디지털 사운드의 하이파이, 하이 퀄리티 음질에 질렸고, 다른 질감의 사운드를 원했다.
그래서 믹싱과 마스터링은 카세트 테이프 데크를 이용했다.
이 모든 작업에는 1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

아날로그 사운드로 만들었기 때문에 아날로그 음반으로 낼까 하는 생각도 했지만,
길이상 피지컬 음반은 CD로 내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고,
대량 생산과 맞지 않는 컨셉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CDR로 소량으로 작업했다.
(어차피 우리가 대량 생산 같은 시스템에 맞는 음악을 하지 않는것은 너무도 잘 알고 있지만; )

TENGGER lives outside of Seoul in Jejudo, is there a specific reason for living there?

we are not enthusiastic about the cosmopolis.
it’s okay to be under the stimulus there sometimes, but we don’t want to live there anymore.
when we toured in the Ea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we preferred Baltimore, Providence, and Portland more than the NYC.
(in fact, we are curious about the West Coast. so many people said great things to us..)

we love the island. because it’s surrounded by the ocean.
we think the ocean that we can watch from the island gives us a different impression from the continent.
maybe we will talk about it with our music, soon.

as we told you, TENGGER were born as travelers. we are now in Jeju, but we don’t know where we will be the next.

우리는 코스모폴리스에 열광하지 않는다.
그 곳에 때로 방문하여 자극을 받는 것은 좋지만, 더이상 그 곳에서 살고 싶지는 않다.
미국 이스트코스트 투어했을 때도, 뉴욕보다 볼티모어가, 프로비던스가, 포트랜드가 훨씬 좋았다. (사실, 웨스트코스트가 궁금하다. 다들 그 쪽이 더 좋다는 얘기들을 하던데…)

섬이 좋다. 바다로 둘러싸여 있으니까.
대륙에서 바라보는 바다와 섬에서 바라보는 바다는 다르다.
이 이야기를 음악으로 곧 하려고 한다. 아마도 다음 앨범이지 않을까…

우리는 태생이 여행자이다. 지금은 제주에 있으나, 다음은 어디에 있을 지 모른다.

There seem to be a good amount ambient, drone, and experimental musicians from South Korea, do you have any favorites?

we have done lives and made music about 9 years, but we were not in the Korean indie music scene..
and the ambient what we talk about with our music is just an attitude, not a genre.

as you know, we are the music makers, but not people who are watching the music scene..
so it’s hard to check out new musicians without meeting them at some concerts.
we could play in Korea cause musicians or curators invited us, but we almost couldn’t meet ambient, drone, or experimental musicians.
maybe Chris, could you introduce some fresh music for us? ^-^;
we think that your efforts for supporting Korean Indie music scene are really incredible!
we can see that you have such a great deal of enthusiasm. ^-^/

9년동안 10을 거쳐 텐거로 활동하고 있지만, 우리는 한국 인디 신 안에 존재하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익스페리멘털 이라는 장르에는 로지컬한 목적이 있지만, 우리의 경우는 모호한 것을 뜻하는 아방가르드 라는 단어가 맞았던 것 같다.
그래서 그 본래의 뜻을 생각하면 우리 음악은 익스페리멘털에 속하지 않는다.
그리고 우리의 앰비언트는 애티튜드 일 뿐, 장르적인 측면이지도 않다.

우리를 초대해주는 음악가, 혹은 공연을 기획하는 친구들을 통해 최근 서울에서 공연하고 있었으나,
앰비언트, 드론, 익스페리멘털 계열 뮤지션들을 만난 케이스는 거의 없었다.
우리는 음악을 만드는 사람들이지, 신을 지켜보는 사람은 아니니까, 공연하면서 만나는 뮤지션 이외에는 체크하기도 힘들고…
오히려 크리스가 우리에게 신선한 자극이 되는 한국의 뮤지션을 추천해줄 수 있지 않을까? ^-^;
크리스의 코리안 인디를 서포트해 주기 위한 노력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

By definition of the type of music TENGGER makes, how have you seen the music change over time? Is it all up to that particular musician?

first about the drone:
we usually talking about the drone sound as the modern music La Monte Young discovered.
but we think that drone exists for the meditation of Buddhism in the Orient.
almost all instruments of India has drone sounds.
it’s different from the modern drone sound which has repeating sine wave, the Buddhism Chant has minimal element of drone.

and ambient:
it started from John Cage and Brian Eno who named the sound ambient, and there are many subgeners of ambient music.
but for us, the ambient is different.
we don’t think that ambient has to only express some atmosphere with good graces like with the title Saturday morning or Sunday afternoon..
we think about ambient as it essentially exists but is unaware, and melts into some spiritual enlightenment or chance discovery.
so we can stretch the meaning of ambient.

drone and ambient are not concrete sounds.
they just express reverberation and atmosphere only.
so they are not the main sounds.
we had an eye on that.
after we came to Jeju, that thought could be definite.
so for TENGGER, ‘now’ and ‘here’ is really important.

Lost Oriental values (especially Buddhism), it’s a really good one.
TENGGER is hoping to show them with the element of ambient and drone in our own music.

우선 드론에 대해서 먼저 이야기 하자면,
La Monte Young에 의해 현대 음악으로서 발견되었던 드론 사운드를 우리는 흔히 이야기 하지만,
우리는 그보다 먼저 동양에서 불교적인 명상을 위해 드론이 존재했다고 생각한다.
인도악기의 대부분은 드론을 쓰고 있다.
그것과 사인파를 지속해서 내는 현대음악적인 드론과는 다르지만,
불교의 불경 역시 드론의 미니멀한 요소를 지닌다.

존 케이지에서 시작된 개념인 앰비언트는
브라이언 이노에 의해 앰비언트라는 이름으로 정형화 되었고 여러 하위 장르들을 낳아 왔지만,
하지만 우리에게 있어 앰비언트는 다르다.
앰비언트가 새터데이 모닝, 선데이 애프터눈 같은 타이틀로 사운드로 어떤 분위기를 그저 기분 좋게 표현하는 데 그쳐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본래의 앰비언트 라는 것은 존재하고 있지만 그 존재를 확연히 알아채지 못하는 것.
또 의식이 그 존재로 향하지 않는 것. 결국 우리가 확연히 의식하지 않아도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하고 생각한다.
거기에 더해서, 직접 길을 걷다 발견한 어떤 깨달음이라든가 발견이 녹아들어있는 것.
좀더 확대 해석한 앰비언트라고 할까.

드론도 앰비언트도 소리로서는 구체적이지 않다.
잔향이나 분위기만을 표현해내고 만다.
그들은 통상, 메인이 되는 소리가 아니다.
우리는 그것에 착안했다.
이 생각은 우리가 제주에 살게 되면서 더 확연해진 것이다.
그래서 TENGGER에게 있어서 ‘지금’과 ‘여기’는 아주 중요하다.
그래서 우리가 살고 있는 환경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동양의 잃어버린 가치관, 좋은 것임에도 불구하고 알아채지 못했던 것.
그것을 우리는 앰비언트와 드론의 요소를 가지고 TENGGER가 표현해야 할 음악으로 규정한다.

What influences does TENGGER have when creating music?

Early German electronic music (krautrock like early Kraftwerk, Cluster, and the modern musician Steve Reich…), The Gregorian Chant which is based on organ sounds, The Buddhist Scriptures chant which has minimal sound, and the Buddhism like ‘Zero,’ and the ambient surrounded us.

사운드적으로 말하자면 초기 저먼 전자음악 (크라우트록 초기의 크라프트베르크, 클라스터, 현대 음악가 스티브 라이히 등), 오르간 사운드를 기본으로 한 그레고리안 성가, 미니멀적인 불경, 그리고 ‘무’를 비롯한 불교 사상과 우리를 둘러 싼 환경.

Is there a specific message or emotion TENGGER wants listeners to feel with the music?

we are hoping that people don’t depend on technology, too much.
we have many experiences with nature cause we are living in the island,
so we want to make a good balance with technology, but depend on the nature more.
but we don’t want to coerce listeners. music has to be open for listeners.

테크놀로지와 자연, 인간의 관계에서 테크놀로지에 너무 의존하지 않는 쪽으로.
섬에서의 생활은 자연을 느끼는 일이 많으니까, 자연 쪽에 치우쳐서 좋은 밸런스를 유지하고 싶다.
그러나 강요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어차피 음악은 리스너에게 열려있어야 하니까.

Are there any specific goals TENGGER wants to accomplish?

as Travelers, we want to arrive at the Utopia we call TENGGERLAND, with our music.
and when we arrive there, we are hoping there are many people with us.

Traveler로서 TENGGERLAND 라는 유토피아에 도달하는 것.
그리고 그 곳에 도착했을 때, 많은 사람들과 함께였으면 한다.

Anything to say to readers?

we only want to show our infinite gratitude for who are listening to our music.

우리의 음악을 들어주는 모든 이에게 무한한 감사를!

TENGGER on Facebook.
TENGGER on MySpace.
TENGGER on SoundCloud.
TENGGER on YouTube.
TENGGER’s site.

Korean Indie Editor-At-Large The person in the background watching over everyt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