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when I was introduced to 24Hours. JaeHyuk of then-Yellow Monsters, now-Jambinai told me he wanted me to see this young band play live. That was back in 2012. In 2015, a lot has changed in Korean music. There are a lot more bands, more diverse styles, but there are bands that I keep an eye on. 24Hours is one of those. When HyeMi sent me an email letting me know that the band was releasing a new single, I was curious what had happened between their last EP up to the new single.

Now a trio, 24Hours are still working hard and doing things differently but still pursuing music.

24Hours

It’s been 10 months between the release of No Way Out and Escape, what’s been going on with the band?

HyeMi: After the release of No Way Out last Fall, we were continuously performing. We went on tour outside of Seoul. There is a band who is very close to us so we got to work on touring together, and also touring by ourselves. After all these shows, we realized it’s already Spring of 2015.

Actually 24Hours did not have a plan for our next album but realizing how time flew by made us wanting more. After signing a contract with the label, we wanted make sure we wanted to give the best. So we found our session drummer in a few month, practiced, and prepared new songs together.

HyukJae: After No Way Out, when we were on hiatus-ish, we were kind of getting complacent. At first, I thought it was part of me getting more mature but as time went by, it started to confuse me. I thought nothing is going to come out of this if we keep taking breaks. So we just dove in and worked on this new single.

SeungJin: I’ve been thinking about enrolling in myself to army after the EP. Aside that, we were working on new music constantly and as the project kept progressing, more plans started to unfold. So we promised ourselves to make a killer album. Until this album, we worked on the albums with resources from CJ Tune Up and TumbleBug so we were able to really focus on making an album.

So when we were looking to make this album from the resources and money, it was very discouraging – from renting studios and production fee. We spent a lot of time taking part time jobs to save up for the money. Finally, we released our digital single, “Escape,” on July 20th, 2015.

혜미: No Way Out 음반이 작년 가을에 나오고 나서 꾸준히 앨범 활동을 펼쳤어요. 지방투어도 다녀보고 친한 밴드와 기획공연, 앨범발매 기념 단독공연도 하고 공연에 열중하며 살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순식간에 2015년 봄이 왔더라구요. 24아워즈는 원래 No Way Out을 내고 다음 앨범 계획을 생각하진 못했어요. 그러나 정신없이 찾아온 2015년, 더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 신곡을 발표해야겠단 생각이 났어요. 레이블과 계약이 끝난 후, 더 힘을 내보자 라는 마음으로 드럼세션을 몇달만에 구하고 꾸준한 합주와 신곡 준비를 했어요.

혁재: No Way Out 활동을 한창 하고 어느정도 소강상태 였을 때는 살짝 풀어져 있었던 것 같아요.
나이를 하나 먹으니 처음엔 그러려니 했는데 시간이 갈수록 생각이 많아지고 혼란스러웠어요.
서로 휴식기도 조금 갖고 하다 보니 이대로는 죽도 밥도 안되겠다! 뭐 어떻게 되든 일단 해보자! 해서 작업을 시작했고 이번 싱글을 만들기 시작했죠.

승진: ep앨범을 마지막으로 군입대를 생각해왔습니다. 그와 별개로 신곡 작업을 계속 해오고 있었는데요. 곡을 만들다보니 새로운 계획들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우리힘으로 정말 죽이는 새음반을 만들어보자 까지 결론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나왔던 앨범들은 CJ ‘튠업’ 8기로 선정되어 받은 앨범지원금, 또 텀블벅을 통한 후원으로
앨범을 제작해 왔기 때문에 앨범을 작업하는데에만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원금과 소속사없이 저희 힘으로 순수하게 앨범을 내보려고 여러 스튜디오를 알아본결과
저희는 제작비용에 좌절 할 수 밖에 없더라구요. 그래서 아르바이트와 각종 일을 해서 앨범 제작금을 모으는데 시간을 많이 보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2015.07.20일 마침내 ‘Escape’를 디지털 싱글로 발매하게 되었죠.

24Hours was originally a 4 piece, why is the band a trio now?

HyeMi: 24Hours was originally a 4-member band but last summer, while making the EP album, No Way Out, the drummer said he was interested in doing something else than being in a band so now, we are a trio band. Since we didn’t have our drummer, we had a session drummer to perform with us. It was definitely a challenge to find a replacement, especially for a position that has been with us such a long time.

Most drummers were already in a band and since some of our members are looking to enroll in the army, we were very careful on how to execute this search. After long hours of discussions, we concluded that it’d be the best to have the drummer as a session member and the band to remain a trio.

HyukJae: The best part of being trio is when we are trying to make a decision, there is never a tie. So things move much quicker. Also, we found ourselves listening into opinion of “minority” side. But who knows if we will remain as a trio in the future.

SeungJin: I thought it’d be easy to find a permanent member. But after time went by, when I think of HyukJae who has taken a year to become a full member after being a session member himself, we realized it’s not something that should be taken lightly. That’s why we decided to be a trio and have session members.

혜미 : 24아워즈는 원래 4인조 밴드였는데 작년 여름, EP앨범 No Way Out을 만드는 중에 드럼 멤버가 밴드가 아닌 다른 일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서 탈퇴를 하게 되었고, 그 이후로 저희는 3명이 되었죠. 드러머가 밴드에서 빠졌기 때문에 공연을 3인조로 진행 할 수 없는 상태라 드럼 세션을 구해서 함께 공연을 하고 있어요. 오랫동안 함께 해왔던 드러머가 나간 후, 24아워즈와 앞으로 함께 할 드럼 멤버를 구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어요. 아는 드러머로는 다른 밴드 활동을 하고 있는 분들이 대부분이었고, 24아워즈는 나중에 있을 군입대를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고정 멤버를 구한다는게 새로운 드러머분께 매우 조심스러운 일이었어요. 그래서 멤버들과 회의 끝에 세션으로 도움을 요청해 활동을 하게 되었고, 고정 멤버는 3인체제로 진행하자는 결론이 나오게 되었어요.

혁재 : 3인체제를 하고 나서 장점이라고 생각이 드는 것중에 제일 큰 건 어떤 의견이 나왔을 때 2:2로 동률이 나오지 않는다는 거였어요.
무언가를 계획하고 실행하는 것에 있어서 훨씬 깔끔하고 신속하게 할 수 있었죠. 소수의 의견이라는 것이 생기니까 그 의견에 좀 더 귀기울일 수 있었구요.
물론 3인체제가 앞으로 쭉 이어질지 변경사항이 있을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겠죠.

승진 : 처음에는 정식멤버를 쉽게 구할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세션멤버로 시작해 정식멤버가 되기까지 1년이나 걸린 혁재를 생각하니 그게 그렇게 쉬운게 아니라는걸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의 3인 체제를 유지하고 세션멤버를 두자고 결론이 나왔습니다.

The band recently completed its contract with Tripper Sound, was there any reason not to re-sign?

HyeMi: Three months after we formed the band, we signed with Tripper Sound. Since we were always in a label, when the contract was ending it was worrying but also exciting. The biggest reason on why we didn’t re-sign is because of the army.

At that time, we were unsure how long we’d remain as 24Hours and also, since we were pretty curious about the unknown – how things will unfold after being in a label for three years. So we talked about everything amicably with the label and did not renew.

SeungJin: Military duty was a part of reason but we all wanted new challenges. I’m not sure if this is good analogy but it’d be like going to mother land after being out of country for a good amount of time – an adventure where everything is new but familiar.

혜미: 일단 24아워즈는 데뷔한지 3개월도 되지 않아서 트리퍼사운드와 함께 하게 되었어요. 활동 내내 언제나 회사 곁에 있었던 24아워즈라 막상 계약 종료 할 때가 되니 걱정반과 설렘반이 같이 오갔는데, 재계약을 안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군입대 문제가 제일 컸어요. 언제까지 활동하게 될 지 모르던 상황이었고 24아워즈가 약 3년 넘게 회사와 함께 활동했기 때문에 회사 없이 스스로 한다는 것은 또 어떤 것일까 라는 궁금증도 생기기 시작했어요. 어쨋든 저희는 회사와 많은 얘기를 나누고 좋게 계약을 마치고 나오게 되었습니다.

승진 :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는 군입대도 있었지만 새로운 모험을 하고 싶었습니다. 건 물론 비교가 안되지만 다문화 가정에서 자라 외국에서 살다가 모국으로 돌아온 듯 모든게 새롭고 또 익숙한 모험을요 (웃음)

How long did it take to compose and record “Escape?”

HyeMi: “Escape” was a surprise for us too. We were about to record another song and playing together. We edited and worked on our sound but there was something missing, which led us to constant re-work. Then, we heard this one song that Seung Jin had made and we all agreed that it’s a song that we should definitely release in the summer. Thankfully, everyone agreed so we were able to execute. From practicing and recording, it took about two and half months.

HyukJae: To be honest, I really liked the song we prepared before “Escape.” I think the reason that Escape was a bit late is probably because of me… haha. After we decided to go with Escape, everything moved very fast. Now, I really appreciate the song, probably because I know everyone worked so hard.

SeungJin: The hardest thing was to have a song everyone to agreed and liked. We worked on various pieces at one until we absolutely like them – not just practicing one song to another just for recording sake. There were instances where we got new song while working on another so we’d reverse our decision time to time but after all that, we really put our minds together for “Escape.”

혜미 : Escape는 정말 갑자기 튀어나온 신곡이었어요. 원래는 다른 곡을 녹음하기로 결정하고 드럼 세션도 구해서 열심히 합주를 했었어요. 편곡도 해보고 사운드도 연구해보고 했지만 뭔가 아쉬운 부분이 계속 있어서 새로 갈아엎고 승진이가 예전에 만들었던 곡을 다시 한번 듣게 되었는데 뭔가 이 곡을 이번 여름에 꼭 발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침 멤버들 모두 생각이 맞아서 쾌속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되었죠. 합주 연습과 녹음 기간까지 총 2달 반 정도 걸렸던 것 같아요.

혁재 : 저는 원래 Escape 전에 준비하던 곡을 굉장히 맘에 들어했었거든요. 아마 저 때문에 Escape가 나오기 좀 늦어진 것도 있는 것 같아요. ㅋㅋㅋ
합주하고 회의해보고 이 곡(Escape)을 결정한 뒤로는 빠르게 진행되었죠. 지금은 서로가 노력한 덕분인지 굉장히 맘에 들어요.

승진 : 우선 모두가 마음에 드는 곡을 만드는게 제일 시간이 걸렸던 것 같아요. 녹음을 위해 한곡만 작업했던 게 아니라 여러곡을 정말 만족스러울때까지 작업했어요.
작업도중 새로운 곡이 나와서 결정이 번복 되기도 하고(웃음) 어렵사리 스튜디오 녹음 직전까지 고민을 해서 결정한 곡이 ‘escape’ 였어요

Now that the band is without a label, what is the general feeling inside the band?

HyeMi: I think I developed a new appreciation what the label had done for us! (Haha) Nothing changed too drastically but there is a lot of things going on. I feel things had gotten busy lately.

HyukJae: When we were under label, there wasn’t clear role division between us but these days, we are becoming much more systematic. We are figuring out our strength and responsibilities. Though, I’d like to give props to the label who have been doing a lot of for us. I would like to also thanks our members.

SeungJin: Everything was so much more challenging since we’ve been on a label shortly after we debuted. Like HyukJae said, these days we are learning about each other’s responsibilities and strengths. It’s like having a small company called 24Hours.

혜미 : 멤버들 대신 회사가 대신 해준 일에 대해서 더 감사함을 느끼고 반성하게 되는 일이 많아졌어요(하하)
뭔가 크게 바뀌진 않았지만 뭔가 할 일이 더 많아졌고, 더 바빠졌다는 걸 요즘 느끼고 있어요.

혁재 : 회사에 있을 때는 각자의 역할이란게 조금 뭉뚱그려져 있는 느낌이었다면 요즘와서는 체계화 되고 있는 느낌이랄까, 서로가 무엇을 해야하는지에 대해서 조금씩 감을 찾고 있는 것 같아요. 몸담고 있던 회사에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이 더 크게 드는 요즘입니다. 멤버들에게는 더더욱 고맙구요.

승진 : 활동한지 3개월만에 소속사에 들어가 3~4년을 보내고 나오니 저희가 기본적인 것도 어려워한다는걸 느꼈습니다. 혁재말대로 프리선언을 하고 나서 요즘에서야 각자 할 수 있는일이 무엇인지,잘하는 일이 무엇인지를 조금씩 알게 되어 3인 체제의 24아워즈라는 소규모 회사(joke)를 운영중입니다.

No Way Out had a different feeling from Party People, but the energy has returned with “Escape.” Was the new single a way to recharge?

HyeMi: I think so. Our first album, Party People, was more like our first step, and No Way Out was in the line of “we are actually this kind of band!” After we left the label, we were determined and actually got to work even more closer. Our mindset was to really make this year count. So in that sense, our passion really melded in “Escape.” I guess we are saying that we got stronger through the song.

HyukJae: I think I did feel a bit out of place when we were recording Party People as I had recently joined the band. Like HyeMi said, it was our first official album so the “first try” mantra was more dominant. After “Party People,” and performing some shows, I was getting used to the whole it a bit more. I also learned and kept brainstorming what would work well and not for next album.

After a lot of things that happened, No Way Out finally came out, and then more things happened and “Escape” came out. Through these albums, we wanted to show how we’ve evolved so I think that’s why the albums sounds slightly different from one to another and this will continue down the road as we make more albums. Each album is recharge and new start for us. We always tell each other “Here’s to a new beginning!” which may sound a bit cliche but I think it works well.

SeungJin: When Party People was in the works, one thing that was very important to me was “Simple is the Best.” I wanted our songs to be clean and simple. On the other hand, “No Way Out” was more experimental, so to speak. We got out of “simple is the best” mentality and wanted to try new things. For that EP, we had to do home recording. I really cherish each song on the EP but I do feel my limitation in mixing.

So, for this new album, “Escape,” I wanted it to hold a bit more gravity and seriousness. We purchased all the instruments that we’ve wanted, we recorded at an A class studio so I’m pretty satisfied with what we got out. With this album, we feel really energized and want to show it during our shows. In reality, because there was big expense for this album (haha…), we aren’t sure when our next album is going to be but I hope you look forward to our future albums!

혜미 : 그런 것 같아요. Party People로 24아워즈의 첫시도 라는 느낌으로 앨범을 냈다면 No Way Out은 우린 사실 이런 밴드야! 라는 느낌을 냈었고, 회사를 나오고 나서 정말 멤버들끼리만 같이 뭉쳐서 밴드를 활동하다보니까 더 의기투합 한다는 느낌이 들었던거 같아요. 올해도 다시 한번 달려보자 라는 마음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그 열정이 Escape 곡에서 나온게 아닌가 싶네요. Escape는 우린 더 강해졌어! 라는 느낌이라고 설명해야 될까나요..?!

혁재 : 사실은 제가 Party People 녹음 할 당시에 어리버리한 상태였거든요. 합류한지 얼마 안돼서..
혜미누나 말대로 밴드로서도 첫 정규 앨범이었고, 저로서도 첫시도! 라는 느낌이 상당한 앨범이었어요.
Party People 이후로 활동하고 조금 이 생활이 익숙해지면서 느낀 것들이 꽤 있죠. 다음 앨범 낼 때는 이럴 때 이렇게 하면 별로구나, 저렇게 하면 더 좋아질 수 있겠다!
라는걸 조금씩 깨우쳐 갔죠. 여러가지 우여곡절 끝에 No Way Out이 나왔고, 또 이런저런 일을 겪다 보니 Escape가 나왔어요.
조금씩이라도 발전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여러 사람들에게. 그래서 느낌이 조금씩 다른 것 같구요.
여태까지 그래왔지만 앞으로도 그럴거구요. 앨범이 나올 때 마다 재충전! 새시작! 느낌이예요. 무언가를 만들어 나갈 때 저희끼리도 New Beginning! 을 항상 외치는 것 같아요 ㅋㅋ
‘New beginning’ 이 식상할 수 있지만 제일 혁신적이기도 하니까요.

승진 : ‘Party People’을 제작할 당시 저희는 simple is the best라는 생각이 강했었어요 단순하게 담백하게 지금까지 만들었던 곡들을 담아내자 하고 작업했던 앨범이라면
‘No Way Out’은 저희한테는 실험적인 앨범이였어요 이번엔 심플을 버리고 해보고싶은거 다해보자!로 작업했어요 ep의 곡들은 정말 다 좋은데 복합적인 사정으로 홈레코딩을 했고
또 제 믹싱에 한계를 느끼니 아쉬운게 너무 많았죠. 그래서 이번에 나온 ‘Escape’는 좀 더 진중하게, 묵직하게 담아 내고 싶었습니다. 저희가 원하는 악기,장비들도 다 구입했고 A급
스튜디오에서 작업해서 만족스로운 작품이 나왔습니다. 이번 앨범으로 저희는 다시한번 에너지를 얻어 활동을 이어나갈 거에요. 사실 이번앨범에 출혈이 커서(웃음…) 다음 앨범이 언제가
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기대 많이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What are 24Hours plans for the rest of 2015?

HyeMi: I would like to keep working hard to get the words out there. After being in a band for four years, I have mixed feelings about some success and some fails. So I would like to use my time best in 2015 to make 24 Hours more known and recognized.

HyukJae: It’s not only limited to 2015 but in short, I want to say “we, 24Hours, will work hard!” Please keep an eye on us in 2015, then next year, and the years after that! I guarantee you we won’t disappoint.

SeungJin: It’d be so awesome if I could go on a trip with the band members. Aside practicing or doing shows, all the members are busy with their personal schedule. So I want to go somewhere that’s not home, underground studio but somewhere that has fresh air. I’d love to get some change of scenery where we can write new songs and also, just to play hard.

혜미 : 꾸준히 저희를 더 알리고 싶어요. 4년동안 밴드를 하게 되니 해냈다는 기쁨도 맛보고 좌절감도 많이 느끼는 요즘이에요. 남은 2015년 24아워즈가 계속 사랑받고 더 알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걸 계획으로 보낼 예정입니다.

혁재 : 딱히 2015년만 해당하는 얘기는 아닌데요! 짧게 얘기하자면 항상 열심히 하는 24아워즈가 되겠습니다!
남은 2015년도, 그 다음 해에도, 앞으로도 기대 많이 해주시고 지켜봐 주세요. 후회는 없을거라고 자신있게 외칩니다!!

승진 : 멤버들과 여행을 가고 싶어요. 작업 합주 공연 외에 멤버들 개인스케줄이 많아서 따로 볼 수 있는 시간이 요즘은 많지 않거든요. 지하작업실 , 집이 아닌 공기 좋은 곳으로 가서 정화도 좀 하고 곡도 쓸 수 있으면 써보고 또 아무생각없이 놀고 휴식하고 오고 싶어요(웃음)

“Escape” sounds like a big step forward in the band’s sound. Is there still a big British rock influence or is it a maturation of the band’s sound through experimentation?

HyukJae: After the songs are done, when we were editing, I wanted to make sure that we get out of comfort zone so I stayed away from my usual references or things that would normally influence – just like our title, “Escape.” In many ways, I was looking for a route to escape. I studied a lot on what is currently trendy or what kind of music we really like, whether it be a British band or a Korean band.

The reason that our band actually “grew” is because we purposely tried to grow because what had been given to us was no longer there so we were trying to be resourceful and creative. Trying different things with determination really played a big role to the new single, “Escape.”

SeungJin: Once I read an interview by a famous musician saying “it just fell out of sky!” At that time, I was puzzled by it but I experienced it this time (haha). When I first played “Escape” to the members they weren’t sure at all. In my head, it was like a Van Gogh moment – I thought I had something special but it wasn’t recognized.

This actually fueled me and I worked so hard on it. I wasn’t really thinking about a specific end goal but I just put my heart in it. After working on it in such manner, members liked it so we put final touches together on “Escape.”

혁재 : 일단은 곡이 나온 뒤, 편곡을 하는 과정에서 전에 참고하거나 영향 받았던 점들을 조금은 탈피하고 싶었던 것은 있었어요.
일단 곡 제목이 Escape니까… ㅋ 여러면에서 탈출하고 싶었던 것은 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요즘 트렌디한 것은 무엇일까도 생각해봤고, 요즘 우리가 좋아하는 음악은 무엇일까,
이런것들을 좀 더 궁리해보고 해서 최대한 많이 이곳저곳에서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그게 영국 밴드의 음악일수도 있고 미국 밴드의 음악일수도 있고 국내 밴드의 음악일수도 있구요.
내부적으로 성장한 느낌은 아무래도 앞에서 말했듯이 전후사정상 우리가 여태 해왔던 방식대로는 무리가 있을 수 있고 한계도 있을 수 있으니 여기서 한 발자국 나아거려면 좀 더 의욕적으로 시도해보고 다른거 다 제껴두고라도 파이팅 넘치게 한번 해보자! 이런 마음가짐이 투영된 것이 아닐까요??
그렇게 해서 최종으로 나온 것이 이번에 나온 Escape 싱글입니다.

승진 : 유명한 뮤지션 인터뷰를 보니 하늘에서 뚝 떨어졌다고 하는걸 보고 뭐야~라고 생각했는데 제가 그걸 경험했어요(웃음) 사실은 ‘escape’를 처음 스케치하고 멤버들 한테 들려줬을땐
다 (좋은지)모르겠다고 하더라구요. 제 머리속에 반 고흐의 그림이 펼쳐지고 있었는데 뭔가 못 알아봐 주는 것 같은 속상함에 으아아앗!! 하고 반 오기로 미친듯이 작업을 했어요.
뭘 생각하고 만들었다기 보단 그냥 마음가는대로 작업던 것 같아요. 그렇게 작업하고 들려주니 멤버들도 만족해서 같이 파이팅해서 ‘escape’를 완성시켰습니다.

With four years of history, how does the band feel now about the independent music scene inside South Korea?

HyeMi: The biggest change is something more personal – my perspective on music has been widening. To be frank with you, even if my focus on my major was the guitar, I didn’t even really know how to clean up the tones. I spent a good amount of time my role in this band, which helped me really find my place. Also, I was very rigid on my preference on music I listen to or played.

But now, I think that widened as well. So now, I really enjoy working on music. I think those four years has been rather long for me but our band has a long way to go and has a lot of room to grow. To grow, I feel it doesn’t take just music but many other things too.

HyukJae: I was very stuck on the mentality of “Just music!” but as time passes, I realized that there are a lot of things to learn from outside of music. There are still a lot of things to explore but I don’t want to rush and get unfocused.

Four years can be considered short to some and long to some but 24Hours and myself have a lot of time to work on music so I want to take the right steps to grow. I don’t think we achieved everything we wanted to – we have a lot of ways to go. Of course, there is no such thing as “perfection” but I think we can get pretty close to it. I want to be a water that keeps on flowing, not a pond.

SeungJin: Four years in indie scene is not a long time, in my opinion. But faces change (haha) – now I feel I look a bit more mature. I also realized to be modest and not thing “we’ve been doing this for 4 years with 3 albums!” I have a lot to learn and a lot to experience.

I learned that the time we’ve put it and good music will never betray us. I know some idols have put in 10 years of their lives to be where there are. I want to always think about myself as a humble newbie and give my best anywhere and everywhere.

혜미: 변한 점이라면, 제 개인적으로는 음악에 대한 것에 많이 성장하고 있단 걸 느꼈어요. 저는 사실 밴드 준비할 때도 기타 전공생임에도 불구하고 기타 톤을 어떻게 만져야 하는지도 잘 몰랐던 사람이었거든요. 이 밴드에서 내가 어떤 역할이 되어야 할까 고민하던 때를 생각하니 지금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단 생각도 들고요. 음악도 듣는 음악이 딱 정해져 있고 장르를 따지는게 굉장히 심했는데 밴드를 하게 되면서 음악 듣는 폭이 매우 넓어졌어요. 그래서 음악하는 것이 더욱 더 즐거워요. 그리고 4년이란 시간이 저에겐 짧다는 느낌보단 길단 느낌이 더 들어요. 그 시간에 비해 우리 밴드는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들고, 더욱 더 성장해야 된다고 느끼고 있어요. 더 높이 성장하기 위해선 음악도 음악이지만 다른 것도 더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혁재: 저는 원래 음악만 열심히 하자! 라는 주의 였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생각보다 음악 외적인 것에 짚고 넘어갈만한 포인트가 굉장히 많았어요.
사실 아직도 제대로 못 잡은 포인트도 많고, 앞으로 잡아야 할 것도 무수히 많겠지만 급하게 이것저것 하고 싶진 않아요.
4년이란 시간이 짧게 보면 짧을 수도 있고, 길게 보면 길수도 있겠지만 앞으로 24아워즈나 저 개인적으로도 아직 이곳에서 음악할 시간이 굉장히 많이 남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하나하나 착실히 쌓아가면서 제대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아직 갖출걸 다 갖췄다고 생각하지는 않거든요. 아직 너무나 부족한게 많은 것 같아요. 물론 절대완성! 은 없겠지만요.
가까워 질 수는 있겠죠?! 자연스럽게 흐르는 물이 되고 싶지 갇혀있는 저수지는 되고 싶지 않거든요. 지금은 그래요.

승진: 인디 씬에서의 4년은 그리 긴시간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외모는 변하더라구요(웃음) 서서히 어린티를 벗고 있습니다. 활동하면서 우쭐되면 안된다는걸 느꼈어요. 이제 4년이나 했는데 앨범 3장이나 냈는데 이런 마인드요. 아직 배울 것도 많고 경험할 것도 너무 많아요. 여기서 중요하게 느낀건 우리가 노력하고 있는 것과 좋은 음악은 항상 배신하지 않는다는 거에요. 아이돌 연습생분들도 데뷔까지 10년 넘게 갈고 닦고 연습하고 준비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항상 신인과 같은 마음으로 어떤 자리의 공연이든 최선을 다 할 거에요.!

There’s been a lot more interest in Korean independent music internationally with bands touring the US and Europe, do you think 24Hours will take that step to tour outside of South Korea?

HyukJae: International tour! I definitely think about it a lot. I want to learn and experience in a bigger scale but I also think that we have a lot to do in Korea. When we are done with that homework, work on our experiences, and plan things well, I believe an opportunity will arise. Personally, I think we are not there yet. Though, we never know what’s holding us for future.

HyeMi: We don’t have any plans yet but we want to plan it. I think there is a huge value to it, just like traveling overseas. I want to feel the new energy where there are culture differences and also, where band music is very evolved. So I’d really like to one day.

SeungJin: I’d love to if we get an opportunity (shakes fists!)

혁재 : 국외투어! 꿈이 있죠. 당연히. 좀 더 넓은 세상도 보고 싶고, 이것저것 많이 경험해보고 싶고.
근데 아직 국내에서 풀어야할 숙제들이 많다고 생각해요. 어느정도 숙제를 풀고, 착실하게 내공을 쌓고, 알찬 계획을 세우면, 기회가 올거라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는 아직 때가 되지 않은 것 같기도 합니다. 사람 일은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잘 못 생각하는 것일수도 있겠지만요.

혜미: 아직 계획은 없지만 꼭 해보고 싶은 계획 중 하나에요. 국내에서의 활동도 매우 중요하다곤 생각하지만 외국에서 공연하는 경험도 매우 중요할 것 같단 생각이 들어요. 예를 들어 해외여행도 나가본 사람만이 보는 눈이 넓어지고 색다른 경험을 하는 것 처럼요. 공연도 같다고 생각합니다. 정서 자체도 다르고, 문화도 다르고, 밴드음악이 한국보다 더욱 더 발달한 곳에서 공연한다면 새롭게 느끼는 게 생길 것 같아요. 그래서 기회만 된다면 꼭 해외 공연을 해보고 싶어요.

승진 : 기회가 된다면 경험해 보고싶습니다(부르르..)

Anything to say to readers?

HyeMi: I’ve put a lot of thoughts in this interview – I haven’t done that for a long time. I’m so glad that we got to tell our stories on Korean Indie. Thank you so much. We are about to charge forward and faster so stay tuned!

HyukJae: I hope you enjoyed our stories – I wanted to really tell a lot but I’m not sure I got there… haha. That also would be something that I need to work on. But I hope you keep an eye on us because we are going to work really hard! Thank you so much to the readers!

SeungJin: Thanks for the opportunity to tell our story. I wanted to be frank and candid (haha) Thank you to beautiful and handsome Korean Indie readers for reading this interview!

혜미: 오래만에 열심히, 굉장히 진지하게 인터뷰 답변을 쓴 것 같아요. 코리안인디를 통해 저희들이 미처 하지 못한 이야기들을 풀어낼 수 있게 되어서 매우 좋았어요. 너무 감사드립니다. 24아워즈는 지금보다 더 열심히 달려갈 예정입니다. 지켜봐주세요!

혁재 : 재미가 있으셨나 모르겠네요. 좀 더 흥미롭게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되는 것 같아서. ㅋㅋㅋ 이것 또한 24아워즈의 남은 과제겠죠.
24아워즈 앞으로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열심히 할테니까요. 지켜봐 주세요! 독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승진 : 이런 좋은 인터뷰 기회 주셔서 감사합니다. 최대한 솔직하고 진솔하게 답하고 싶었어요(웃음) 24아워즈 인터뷰를 끝까지 보신 코리안인디의 쎈스 있는 멋쟁이 이뿌니 독자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24Hours on Facebook.
24Hours on Twitter.
24Hours on iTunes.

Korean Indie Editor-At-Large The person in the background watching over everyt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