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꿈, 막다른 바다, 바람을 기다리다 (Dream, Dead-end sea, waiting for the wind)


막다른 바다
소년은 가만히 바람을
기다리네

막다른 바다
소년은 가만히 바람을
기다리네

막다른 바다
소년은 가만히 바람을
기다리네
Dream
Dead-end sea
A boy is quietly waiting
for the wind

바람이 불어와 바다를 할퀴고 가면
When the wind comes blowing then goes scratching the sea

놀란 바다는 파도를 만들겠지
the startled sea would form waves

성난 파도가 모래 위를 달려 오면
When the furious waves come running over the sand

모래 위에 앉은 날 데려갈 텐데
It would take me sitting on the sand

모래 위에 앉은 날 데려갈 텐데
It would take me sitting on the sand

바람을 기다리네
I wait for the wind


막다른 바다
소년은 가만히 바람을
기다리네

막다른 바다
소년은 가만히 바람을
기다리네
Dream
Dead-end sea
A boy is quietly waiting
for the wind

2. 고민 (Reflections)

수화기를 내려놓고
After putting down the receiver

나는 또 생각에 잠기네
I am lost in reflections

한참을 고민해보고
I ponder and ponder

또 고민해보고
over and over

어두운 방안에 나 혼자
Alone in a dark room

내가 잘하는 것들과
Things I am good at

내가 해야 하는 것들과
Things I am obliged to do

내게 기대되는 것들과
Things I am expected of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이
Things I want to do

뒤섞여 잠 못 이루는 밤
All mixed and making me restless tonight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처럼
Like water flowing from above

멈추지 않고 흘러 흘러
Flowing and flowing without stop

이제는 저 바닥 아래로 떨어져
Now dropping to the ground down below

물방울이 되어 흩어지네
And scattering into water drops

그렇게 되고 싶은 맘은 없는데
I don’t want to be that way

어린애처럼 겁먹진 말자고 소리 내어
되뇌이는 이 새벽
I tell myself aloud, let’s not be afraid
over and over, at this dawn

어두운 방안에 또렷이
맺히는 나의 지난날
My past crystalizes
in this dark room

나조차도 부르기 싫은
나의 작은 노래들을
나즈막히 읊조려보네
I quietly hum
the little songs that
even I don’t want to sing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처럼
멈추지 않고 흘러 흘러
이제는 저 바닥 아래로 떨어져
물방울이 되어 흩어지네
그렇게 되고 싶은 맘은 없는데
어린애처럼 겁먹진 말자고 소리 내어
되뇌이는 이 새벽
소리 내어 되뇌이는 이 새벽

3. 어느 소설가의 방 (The room of a novelist)

변하지 않을 꿈을 쓰던
너에게 그녀는 다가와
She came to you
who was writing the dreams that would never change

굳게 닫힌 문을 열었고
Opened the firmly shut door

그녀만큼의 먼지를 덜어냈지
then took off the dust as much as her

오직 너이기를 바라던
그녀는 너의 눈 속에서
She, who wished you to stay only as you were
saw the faded you in your eyes

희미해진 너를 보았고
도망치듯 네 곁은 떠나간 거지
then left you as if running away from you

긴 새벽을 지나
After passing through the long dawn

텅 빈 방안에 맺힌 아침은
the morning that is gathered in the empty room

이제 그 누구를 위해 반짝이나
For whom does it shine now?

주인을 잃어버린
구겨진 가슴 위에는
Over the crumpled chest
that lost its host

이젠 다신 그 무엇도 쓸 수 없게 되었는데
nothing can longer be written now

하지만 오랜 시간 뒤에
But after a long time passed

그녀를 다시 만났을 땐
when you met her again

너는 그녀를 추억하고
You reminisced her

그녀는 여전히 널 사랑한 거지
And she still loved you

4. 조금은 오래된 (A little old)

내겐 아주 옛날은 아니고
조금은 오래된 의자 하나 있지
I have a chair
that is not too old, just a little old

그 위에 앉아 노래 부르지
I sit on it and sing
다 다다 다다다 다다다다
da-dada dada dada-da

낡은 의자 삐걱이며
나의 노랠 부르지
The chair creaks
and sings my song

내겐 아주 옛날은 아니고
조금은 오래된 기타 하나 있지
I have a guitar
that is not too old, just a little old

줄을 튕기면 낮고 투박한 소리
When I play the strings, the low rustic sound

다 다다 다다다 다다다다
da-dada dada dada-da

낡은 기타 두드리며
Tapping on my old guitar

나의 노랠 부르지
I sing my song

내겐 아주 옛날은 아니고
조금은 오래된 친구들이 있지
I have friends
who are not too old, just a little old

5. 구름그림자 (Cloud shadow)

텅빈 내 방안에
In my empty room

구름그림자가 들어와
A cloud shadow come in

나는 하릴없이
그 위로 몸뉘어 본다
I idly lay my body over it

지금 이대로
Just like now

떠갈 수는 없는 걸까
can’t I float away

순간 눈이 부시게
Dazzling at that moment

나를 노려보는 태양
the Sun glares at me

시커먼 티비 속엔
In the black TV

어제의 이야기들
Yesterday’s stories

느껴질 새도 없이
흩어져 내리고
scatters down
without a chance to feel them

구름그림자 멀리 떠가는 중에
As the cloud shadow floats further away

손에 잡힌 책 속엔
In the book I grabbed

시시한 이야기들뿐
only trivial stories

날 설레게 하던
반짝임은 모두 어디에
Where are the sparkles
that used to make my heart flutter

가만 우리 지금 어디에
Wait, where are we

가만 우리 지금 어디에
wait, where are we

구름그림자 멀리 떠가는 중에
As the cloud shadow floats further away

6. 완벽한 날 (A perfect day)

완벽하게 엉망이 되어버렸어
It was perfectly ruined

오늘 내린 비는 날 망쳐 놓았어
The rain today completely ruined me

내리는 비에 내 맘이 젖었어
My mind is soaked in the falling rain

사실 나는 너와
이야기하고 싶었는데
I actually just wanted to talk to you

끊어지는 통화음을 어쩔 수 없었지
I couldn’t help the dialing signal cutting off

난 완벽하게 엉망이 되어버리고
I became a perfect mess

어쩔 줄 몰라 하면서 거리로 나섰어
and I stepped out onto the street feeling helpless

거리엔 나처럼 엉망인 사람들
There were people who were equally a mess on the street

서로의 빈 곳을 채우고 있었어
filling up the empty places of each other

거리는 그 하나로 완벽한 모습
The street looks perfect just as it is

나는 오늘 완벽하게 엉망이야
I am perfectly a mess today

술을 시켰지만 용기가 없었지
I ordered a drink but didn’t have the courage

엉망으로 취해버릴까 두려웠어
I was afraid I would get drunk hopelessly

취해서 또 생각만 많아질까봐
I would get drunk then have all sorts of thoughts again

사실 나는 네게
화내려 한 건 아닌데
I actually didn’t mean to get angry at you

어쩌다보니 그렇게 되어 있었어
It had just turned out like that when I realized

왜 그렇게 되어버리는
some days that just turn out like that

날들이 있잖아
one of those days

알아 내 잘못이란 걸
I know it was my fault

이미 처음부터 알고 있었는데
I already knew it from the beginning

비우지 못한 잔을 두고 나왔어
I left the unfinished drink and walked out

거리는 여전히 완벽한 모습
The street was still in the perfect state

깨진 가로등 아래 이 노랠 불렀어
I sang this song under the broken lamp post

나는 오늘 완벽하게 엉망이야
Today, I am perfectly a mess.

7. 도망자의 기차 (The train of a fugitive)

달리는 기차 안으로
Into the running train

지는 해가 들어와
the setting sun comes in

구석구석 비추며
shining every corner

나를 찾는다
looks for me

어디엔가 반사돼
Reflected somewhere

부서진 빛 한 가닥이
A streak of shattered light

날카롭게 나의 눈을 찌른다
sharply spears my eyes

나는 커튼 뒤로 몸을 웅크린다
I crouch down my body behind the curtains

지금 내가 등지고
떠나온 곳에는
In the place
where I turned my back on

익숙한 사거리 위
한 켠에 네 뒷모습이 있고
in the corner of the familiar intersection
you are standing with your back facing me

뒤돌아보려 할 때에
As you are about to turn around

고장 난 필름처럼
Like a broken film

수없이 되풀이 되지만
it is endlessly repeated

한 순간도 나와 눈이
however not for a moment

마주치지 않는다
do your eyes meet mine

달리는 기차 안으로
Into the running train

지는 해가 들어와
the setting sun comes in

결국 날 찾아내고는
finally finds me

내 눈을 멀게 만든다
and blinds me

달려라 달려라 기차여 달려라
Run, run, train, run

저기저 낡은 바다로부터
from the old sea

달려라 달려라 기차여 달려라
run, run, train, run

저기저 무서운 우연으로부터
from that fearful coincidence

달려라 달려라 기차여 달려라
run, run, train, run

기차여 멈추지 말아라
train, don’t stop

도망자의 기차여
the train of a fugitive

봐라 아직도 지는 해가
Look, the setting sun

나를 좇는다
still chases me

봐라 아직도 지는 해가
나를 좇는다
봐라 아직도 지는 해가
나를 좇는다
봐라 아직도 지는 해가
나를 좇는다

8. 그대 나의 천국 (You, my heaven)

그대 나의 천국
You, my heaven

작은 손으로
with the small hands

헝클어진 나의 머리를
쓸어 내리네
stroke my tousled hair

빛나던 바닷가
Shiny sea shore

추억을 내던지고
we threw away our memories

별들이 춤추는 도시의
밤을 좇던 날
and chased the night of the city
where stars dance

그러나 별은 멀리
But the starts are far away

나를 비웃기만 할 뿐
only laughing at me

닿을 수가 없음에
가슴 치며 울던 날
The day I cried beating my chest
for I could not reach you

시간이 갈수록
As the time goes by

깊어져만 가는
나의 동굴 속
my cave becomes only deeper

동면하듯 숨죽인 날
날 어루만지네
You caress me
As I hold my breath like I’m hibernating

그대 나의 천국
You, my heaven

9. 가난한 마음 (A humble mind)

가난한 마음으로
With a humble mind

그대를 만나 이 길에 올랐죠
I met you and set off on this journey

꽃 한 송이 나무 한 그루
A flower and a tree

노을이 번지는 바다에 앉아서
Sitting at the sea where the sunset spreads

나 바라는 것은
What I hope is

쌓이는 어둠에 별들이 피어 날 때
when the stars bloom in the piling up darkness

나의 어리석음과 부끄러움이
그대 품 안에서 잠들길
I wish my foolishness and shamefulness
would go to sleep in your arms

그대는 알고 있나요
Do you know

우리는 너무나 작은 사람인 걸
that we are such small people

촛불 하나 흩어진 꽃잎
A candle light and a scattered petal

모래 위에는 파도의 속삭임
A whisper of waves on the sand

나 원하는 것은
What I want is

내쉬는 숨결마다
조금씩 새어나는
나의 어리석음과 부끄러움이
잠드는 곳
The place where my foolishness and shamefulness
that passes every breath I take
go to sleep

가난한 마음
A humble mind

A composer of music myself who has been inspired by Korean indie music for many years, specifically rock, electronic, and experimental 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