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 For South Korea Part One

Pray For South Korea Part One

When I was proposed with an editorial, the theme was, of course, about music. So this editorial should have been about a musician’s unique perspective, amusing experiences, personal opinions. However, in front of the unbelievably horrendous accident that happened on April 16th, 2014, I was reduced into an useless person.

Square the Circle : Building a Practice Room on our Own Part Two

Square the Circle : Building a Practice Room on our Own Part Two

Read Part One Day 8 (10월 15일 화요일) 열고 싶은 마음이 전혀 들지 않게 생긴 낡은 현관문을 깔끔하게 만들기 위해 페인트를 칠했다. 빨간색을 사용하고 싶었지만 현관문이 너무 새빨가면 안 될 것 같아 오렌지색에 가까운 등색 유성 페인트를 사 왔는데, 막상 칠하고 보니 그냥 빨간색이나 다름이 없어서 아주 마음에 들었다. 복도에 있는 전등은 계단 위아래에서 모두 켜고 끌 수 있어야 하는데 스위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다닐 때마다 신경이 쓰였다. 몇 번의 시도...
Being a musician/critic

Being a musician/critic

When Chris told me that I could write for koreanindie.com, I was half excited (I don’t think it would be necessary to explain this one) and half self-suspicious. What could I possibly write about my life as a musician?

Square the Circle : Building a Practice Room on our Own Part One

Square the Circle : Building a Practice Room on our Own Part One

연습과 곡 작업을 위한 공간이 절실하게 필요했던 우리는 서울 시내 거의 모든 지하실을 둘러본 끝에 드디어 적당한 곳을 찾아냈다. 이곳을 연습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방음 공사가 필요했는데,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우리가 직접 시공하고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한 부분만 업자(이하 ‘아저씨’)에게 맡기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