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e listened to the majority of GRAYE‘s releases. His style is definitely easy to get lost in with it’s entrancing melodies. Most recently, he released Junk Pixel / Empty Space and I thought it would be cool for GRAYE to introduce himself because it’s hard to find a lot of information about his style and his label addvaluer. He’s also a connected to Young, Gifted & Wack, another label that has a strong group of electronic musicians. If you’re looking to explore the electronic genre, he give a lot of great suggestions.

graye

Can you introduce yourself?

Nice to meet you. I’m GRAYE.

만나서 반갑다. GRAYE 라고 한다.

How did you get started with electronic music?

I wanted to become a movie director when I was in high school. One day, I thought it’d be fun to make music so I just started. At that time, I didn’t know how to play any instruments so I used the virtual instrument, VSTI, on my computer to sample from existing music to practice. I think that really got me into it.

고등학생 때 많은 장래희망 중에 하나가 영화감독이었다. 친구들과 함께 영화를 만들다 영화에 쓰일 음악을 만들면 재밌겠다 싶어 무작정 시작했다. 당시에는 다룰줄 아는 악기가 하나도 없었기 때문에 컴퓨터 시퀀서에 있는 가상악기 VSTI와 기존에 있던 음원들을 샘플링해 리듬 위주의 곡들을 만들곤 했는데 그게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

What are your influences when creating music?

Everything. You could get inspiration from everything in the world. However, I do try to segment my interests per season as there are too many things. When I was working on JUNK PIXEL / EMPTY SPACE, I was very into virtual reality, augmented reality, and tumblr but these days I’m processing inspirations coming from old fashioned (and “inefficient”) buildings, wormhole, and African traditional dances.

모든 것들. 이 세상엔 영감을 받지 못할 것이 없다. 다만 범위가 너무 크고 넓기 때문에 시즌 별로 관심사를 나눈다. [JUNK PIXEL / EMPTY SPACE]을 작업 할 때까지만 해도 가상현실, 증강현실, 텀블러웨이브에 꽂혀 있었지만, 요즘엔 실패작이라고 불리는 오래된 건축물과 웜홀, 여러 아프리카 부족의 춤 등에서 영감을 얻으며 카테고리를 정리 중이다.

How long did it take before you were comfortable with songs you created?

I’m still not 100% comfortable. I guess that’s why I’m still doing music.

여전히 100% 인정 할 수 없다. 그 결과를 얻기 위해서 여전히 음악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Where did the idea behind 75A come from? Did you just want to record a collaboration with fuckushi oyo?

I worked on Mon‘s album, “GUMGANG RIVER,” where fuckushi oyo was featured. Actually, I was a big fan of hers. After Mon was released, the CEO of YOUNG,GIFTED&WACK found out and suggested to have a project with her. Oyo’s way of working was very different from mine, but our taste in the music was so similar that it was a pretty easy process. I’d come up with a rough draft of music in a day and an example of the outcome is DAMAGED.

fuckushi oyo가 피쳐링으로 참여한 [MON]의 ‘GUMGANG RIVER’를 작업하면서 시작됬다. 난 사실 fuckshi oyo의 팬이었다. [MON] 발매 후 그 사실을 안 YOUNG,GIFTED&WACK의 하박국 대표가 그녀와의 프로젝트 팀을 제안했다. 그녀와 나는 음악을 만드는 방식은 달랐지만 전반적으로 음악적 취향이 잘 맞았다. 내가 스케치한 곡을 보내면 하루만에 녹음해 보내주곤 했는데. [DAMAGED]가 그런 곡들의 모음이다.

Why did you decide to start addvaluer record label? Is there any significance behind the name? Does addvaluer also work with Young, Gifted & Wack?

I don’t live in Seoul. The city that I live in, Kunsan, does not have many musicians so I’d hunt down musician friends all over the place since high school. Eventually, that group became addvaluer. Also I just wanted mention Young, Gifted & Wack helped a lot (But addvaluer is younger and wackier!)

나는 서울에 살고 있지 않다. 내가 사는 이 곳 군산에서는 음악가들이 서울처럼 많지 않다. 음악을 시작한 고등학교때부터 한 명씩 숨어 있는 친구들을 찾아다녔고 그게 결국 addvaluer가 되었다. 영기획의 하박국이 많은 도움을 주시지만 별개다. (사실 addvaluer가 더 young하고 wack하다. lol)

Between Mon and JUNK PIXEL / EMPTY SPACE, what have you been doing?

I’ve been performing for the JUNK PIXEL / EMPTY SPACE release. Also, I’ve been working on music videos and focusing on 75A full length album that I’ve been working on with fuckushi oyo.

이제 막 발매한 [JUNK PIXEL / EMPTY SPACE] 라이브,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고 있고 fuckusho oyo와 함께하는 75A 풀렝스에 집중하고 있다.

What do you think of the electronic genre in South Korea?

Still in EDM. I think it’s a phase in Korea. In Korea, there are a lot more clubs and festivals these days but rarely Korean artists get invited and even the shows (if you are not a Billboard artist) don’t get full audience. Though, I have a feeling that this year is going to very important – both to artists and their fans. I also predict there will be more bands like Idiotape and Hidden Plastic. So I’m also making live sets that have more spontaneity.

아직까지는 EDM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일종의 과도기라고 생각한다. 국내에서 클럽과 페스티벌 문화가 점점 알려지고 있다지만 국내 아티스트 위주의 페스티벌은 없고, 해외 빌보드 아티스트가 아닌 내한 공연 또한 그렇게 많은 관객 수를 불러 모으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번 2015년이 아티스트들에게도, 팬들에게도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idiotape이나, Hidden Plastic 같은 밴드 형태의 팀과 음악들이 많이 나올 것 같다. 나 또한 좀 더 즉흥적의 요소가 있는 라이브 셋을 준비중이다.

Any artists you recommend for new listeners?

I often talk about about foreign artists on my social network profiles but since it’s harder to find Korean bands, as you rarely see them on YouTube, I will make a list of Korean musicians that I’d like to recommend.

Recently, I am really enjoying Sunkyeol (선결), Kim Oki & Eastern Youth (김오키와 동양청년), Kuang Program (쾅프로그램), Yoon SukChul Trio (윤석철 트리오), Danpyunsun and the Sailors (회기동 단편선), Idiotape, Saram12Saram (사람12사람), Sultan of the Disco (술탄오브더디스코).

For the personal project artists, I would like to recommend Transistorhead and Gisulbu, who paved Korea’s electornic scene, and Odaeri, Mood Schula, LOBOTOMY, Demicat, Cong Vu, Kang Asol, and Big Baby Driver.

I heard that in other countries a lot of DJs introduces new music via their radio shows or mixes. But in Korea, it’s not easy to find a channel that allows discovery. So I’d like to also recommend some Korean DJs. I hope you enjoy and pay attention to their tracks.

*DJ Soulscape, DGURU, Soolee, KINGMCK, Plastic Kid, Von Bueno, YTst, Zeemen, Quandol, DJ Rubato, Andow, DJ Stuf, FFAN, Smiley Song, Someone, Xanexx, Jenny FTS, Somal, Apachi, GooseBumps, MUSHXXX, Smood

해외 아티스트들의 곡들은 내 SNS를 통해 자주 올리니 나를 팔로잉하면 알 수 있는 반면에 국내 아티스트들의 곡은 유투브에 자주 올라오지 않기 때문에 국내 아티스트들을 위주로 추천하겠다.
최근 밴드 포맷의 팀으로는 선결, 김오키와 동양청년, 쾅프로그램, 윤석철 트리오, 회기동 단편선, idiotape, 사람12사람, 술탄오브더디스코를 재밌게 들었다.
개인 프로젝트의 아티스트로는 초창기 한국 일렉트로닉 씬을 이끈 Transistorhead와 기술부, 오대리, Mood Schula, LOBOTOMY, Demicat, Cong Vu, 강아솔, 빅베이비드라이버을 추천한다.
해외에서는 새로운 음악을 접할 때 디제이들이 직접 진행하는 라디오 또는 믹스를 많이 듣는 걸로 알고 있다. 한국에서는 그런 매체를 통해 세계적인 흐름의 음악들을 접하는게 어렵다. 그래서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국내 디제이들도 추천한다. 어디에서건 그들이 트는 한 곡 한 곡을 주의 깊게 들어주길 바란다.

*DJ Soulscape, DGURU, Soolee, KINGMCK, Plastic Kid, Von Bueno, YTst, Zeemen, Quandol, DJ Rubato, Andow, DJ Stuf, FFAN, Smiley Song, Someone, Xanexx, Jenny FTS, Somal, Apachi, GooseBumps, MUSHXXX, Smood

Is there anything you want to accomplish in 2015?

I’m not after a big following like idols in Korea. I just want to enjoy the process but that’s the biggest challenge. In 2015, there are many projects coming out, not just my music but other projects, so please stay tuned.

나는 한국에 있는 유명한 아이돌과 같이 엄청난 팔로워를 바라지 않는다. 그냥 동료들과 재미있게 음악을 하고 싶을뿐이다. 그게 제일 어렵지. 2015년엔 내 결과물 뿐만 아니라 내가 기획한 여러 재밌는일들을 확인 할 수 있을것이다.

Anything to say to readers?

Music is a communication channel between you and me without any obstacle imposing between us. I hope to meet you in person soon.

음악은 나와 당신, 그 어떤 장애물 없이도 교감 할 수 있는 하나의 통로라고 생각한다. 언젠가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과도 연결 될 수 있길 바란다.

GRAYE on Facebook.
GRAYE on Twitter.
GRAYE on bandcamp.

Korean Indie Editor-At-Large The person in the background watching over everything.